(머니투데이) ‘회원정보 유출’ 인터파크 상대 첫 손배소…1인당 50만원 규모

1000만명이 넘는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인터파크 사태와 관련한 첫 손해배상 청구 소송이 제기됐다.

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 피해 회원 77명은 1일 인터파크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1인당 50만원씩을 지급하라고 인터파크 측에 청구했다.

이들의 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평강은 1차적으로 원고수를 최소화해 소송을 진행한 뒤 승소하면 추가로 집단 소송을 진행할 방침이다. 평강 관계자는 “명백히 인터파크 측이 주의의무를 위반한 만큼 배상 책임을 묻는 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보기]

error: 컨텐츠 보호 중